Nowhere but any where

The viwe from Gemalde galerie in Berlin, Pinhole camera with Digital print, 2009

Friedrich St in Berlin, Pinhole camera with Digital print, 2009

On the bridge of Giardini in Vnice, Pinhole camera with Digital print, 2009

The fish market on Cannel St of China town in NY, Pinhole camera with Digital print, 2002

The Carol's bed with her red hat in Brooklyn, Pinhole camera with Digital print, 2002

Starbucks in Barns&noble on Union square of  NY, Pinhole camera with Digital print, 2002

     The photographer always desires to talking about the living things in present time with him but it is impossible. Because unfortunately the photography is not the present tense but the past tense, such his desire is failed but just the death, the memory of past things is left. And it is seem like to be my fatal life which is going to be soon past away. Now all I need is just the minimal lighting to making the image, films and the memory of the time with them. I’m free from the burden of equipment and the endless desire for taking pictures of images as a photographer. And there is the other thing that I can especially enjoy the imagine about unpredictable another memory to be happend in pinhole box. 

     사진가는 언제나 지금 이 시간 그와 함께 살아 숨쉬는 '생명'에 대해서 이야기하기를 갈망한다. 하지만 사진은 현재가 아닌 과거만을 보여줘야 하는 이상한 운명을 지녔기에, 그의 그런 바램은 좌절되고, 지나간 것들에 대한 기억만이 남는다. 그리고 이것은 곧 죽어 없어질 나의 운명, 현재와 과거, 삶과 죽음, 순간과 영원의 경계선에서 어려운 곡예를 하고 있는 우리 인간의 운명과도 같은 것이다.

지금 내게 필요한 것은 최소한의 이미지를 만들어 낼 수 있는 빛과 필름, 그리고 일정한 시간 그들과 함께 그 곳의 기억을 나누는 일 뿐이다. 난 이제 장비에 대한 중압감에서도, 카메라를 들고 다니면 언제나 생기는 이미지들에 대한 끝없는 욕망에서도 해방 되었다. 단지, 한 가지 색다른 즐거움이 있다면 내가 전혀 알 수 없는 그 작은 상자 안에서 우연히 생길 또 하나의 기억들을 상상해보는 것이다.

                                                                                                                                               2003년